Psalm 90 in Simple Korean

시편 90*

주님은 대대로
우리의 거처이셨습니다.
산들이 생기기 전에
땅과 세계가 생기기 전에
영원부터 영원까지,
주님은 하나님이십니다.

주님께서는 사람을
티끌로 돌아가게 하시고,
죽을 인생들아, 돌아가거라!”
하고 말씀하십니다.
주님 앞에서는 천년도
지나간 어제와 같고,
밤의 한 순간과도 같습니다.

주님께서 생명을 거두어 가시면,
인생은 한 순간의 꿈일 뿐,
아침에 돋아난 후 포기 풀과 같이
사라져 갑니다,
풀은 아침에는 돋아나서
꽃을 피우다가도,
저녁에는 시들어서 말라 버립니다.

주님께서 노하시면
우리는 시라지고,
주님께서 노하시면
우리는 소스라치게 놀랍니다.
주님께서 우리 죄를
주님 앞에 들추어 내놓으시니,
우리의 숨은 죄가 주님 앞에
환히 드러납니다.

주님께서는 노하시면,
우리의 일생은 사그라지고,
우리의 한 평생은
한숨처럼 스러지고 맙니다.
우리의 연수가  칠십시요
건강하면 팔십이라도,
그 연수의 자랑은
수고와 슬픔뿐이요,
빠르게 지나가니,
마치 날아가는 것 같습니다.

주님의 분노의 위력을
누가 알 수 있겠으며,
주니의 진노의 위세를
누가 알 수 있겠습니까?
우리에게
위리의 날을 세는 법을
가르쳐 주셔서
지혜의 마음을 얻게 해주십시오.

주님, 돌아와 주십시오,
언제까지입니까?
주님의 종들을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
아침에는 주님의 사랑으로
우리를 채워 주시고,
평생토록 우리가
기뻐하고 즐거워하게 해주십시오.
우리를 괴롭게 하신 날 수만큼,
우리가 재난을 당한 햇수만큼,
우리에게 즐거움을 주십시오.
주님의 종들에게
주님의 하신 일을 드러내 주시고,
그 자손에게는
주님의 영광을 나태나 주십시오.
주 우리 하나님,
우리에게 은총을 베푸셔서,
우리의 손으로 하는 일이
견실하게 하여 주십시오.
우리의 손으로 하는 일이
견실하게 하여 주십시오.

*Apologies to those of you who do not read Korean! I’m hoping at least a few of my readers can appreciate this.  It is one of my favorite Psalms.



No comments:

Post a Comment